Posts

논문쓰기와 자존감에 대해

최근 UIST Doctoral Symposium에 지원하려고 준비중이다. 이전에 다른 학회 용으로 써 놓은 초록이 있어 늦게 시작했는데, 이게 웬걸.. 다시 쓰려니 너무 어려운 것이다.

쓰다가도 어떤 크리틱을 받을지 너무 예상이 되서, 한 문단 안에서도 몇 번을 왔다 갔다하며 쓰고 지우기를 반복하다, 어느덧 더이상 진행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겨우 4장 짜리 논문인데도...

논문 쓰기는 너무 어려운 것 같다. 자신감에 차서 한 번에 쭉 써내려가도, 돌아오는 건 언제나 칭찬 보다는 크리틱이다. 당연히 아직 내 라이팅 스킬이 많이 부족해서도 있지만, 논문 쓰기가 원래 라이팅-크리틱-수정의 무한반복이기 때문이리라. 크리틱을 하면서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는 게 아카데미의 주요한 방법론이긴 하지만 어쩔 땐 정말 힘빠진다. 요즘같이 의욕이 상실된 때는 더더욱.

본격적인 학위논문을 쓸 때를 걱정하고 싶은 유혹도 든다. 하지만 미래에 대한 걱정은 나를 피로하게 만들 뿐이란 걸 알기에, 눈 딱 감고 끝까지 써내려가는 수 밖에.

Step-by-step guide to manage references in SIGCHI papers with MS Word & Mendeley

[논문 쓰기 #1] 아이디어가 생겼을 때 쓰기 시작하자

[Paper Review #14 27/09/17] CapStones and ZebraWidgets: Sensing Stacks of Building Blocks, Dials and Sliders on Capacitive Touch Screens

CHI 2017 and my health issue

Mutual Information Representation between Physical and Digital World

Cumulus Parasol by Studio Toer

Bench by Rob Hebing

How to shorten your rebuttal?

[Paper Review #12 16/1/17] NormalTouch and TextureTouch: High-fidelity 3D Haptic Shape Rendering on Handheld Virtual Reality Controllers

[Paper Review #11 13/1/17] TRing: Instant and Customizable Interactions with Objects Using an Embedded Magnet and a Finger-Worn Device

[Paper Review #10 9/12/16] Survey: Improving Document Accessibility from the Blind and Visually Impaired User’s Point of View

[Paper Review #9 7/12/16] Accessible Skimming: Faster Screen Reading of Web Pages